사이클뉴스 Home  >  연맹소식  >  사이클뉴스

“60년대 최고인기 사이클, ‘투르 드 코리아’로 재도약”

대한자전거연맹 2017-06-10 조회수: 1071

스타 출신 ‘빌트모아’ 조성환 회장 
국내 최초 아시아경기 2연패… 1회 동아사이클 첫 구간 우승
“14일 개막 대회 많은 응원을”

펑크난 사이클 메고 달려 전국체전 우승 ‘한국 사이클의 전설’이었던 조성환 회장. 들고 있는 사진은 조 회장이 1968년 서울운동장에서 열린 전국 체전 사이클 트랙경기 1만 m에서 펑크가 난 사이클을 어깨에 멘 채 결승선을 향해 뛰고 있는 모습이다. 우승은 그의 차지였다. (이승건 기자)

 

“제가 선수였을 때만 해도 사이클은 최고 인기 종목이었어요. 그 인기의 절정이었던 동아사이클대회가 없어진 뒤 도로 사이클이 침체기에 빠졌지만 투르 드 코리아가 생긴 덕분에 다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죠.”

패션업체 ㈜빌트모아의 조성환 회장(77)은 사이클 선수 출신이다. 강원 춘천고 재학 시절인 1957년 사이클에 입문한 뒤 당대 최고의 선수로 명성을 떨쳤다. 1964년 도쿄 올림픽에 출전했던 조 회장은 국내 사이클 최초로 아시아경기 2연패(1966년 방콕, 1970년 방콕)를 달성했다. 1968년 막을 올린 동아사이클대회 영광의 첫 구간 우승자도 그였고, 1969년 제2회 대회 개인종합 우승도 조 회장의 차지였다. 후배들의 말대로 ‘한국 사이클의 전설’이라고 할 만하지만 조 회장은 “고생하던 촌놈이라 요령 피우지 않고 죽기 살기로 타니까 결과가 좋았던 것 같다”며 웃었다. 

“1964년 도쿄 올림픽에 갔을 때 교포분들이 이런 얘기를 전해 주더군요. 1958년 도쿄 아시아경기 사이클 도로 경기에서 제 선배들이 개인종합 1, 2, 3위는 물론이고 단체종합까지 휩쓸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태극기가 하나밖에 없어 부랴부랴 마련하느라 시상식이 5시간이나 지연됐대요. 당시 우리 선수들이 타던 자전거는 요즘과 비교하면 고철 덩어리였죠. 그걸 타고 적어도 아시아에서는 정상을 휩쓸었으니 대단한 일이었죠.” 

... 이하 중략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0610/84797228/1#csidxfb855ffd8f6707984461ae03c01b19f 

게시판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민경호, 투르 드 코리아 2일차 종합선두
다음글 Tour de Kumano 대회 결과 알림
  • ls
  • kspo
  • prospecsbiclo
  • bicomsamhan
  • prospecs

멀티미디어더 보기

  • 2017 사이클 꿈나무 육성지원 사업(T.I.D 캠프 영상)

    2017.07.31~08.06

  • 2017 KBS 양양 전국사이클선수권대회

    2017.06.24~30

  • 제46회 전국소년체육대회

    2017.05.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