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클뉴스 Home  >  연맹소식  >  사이클뉴스

'TDK 정상' 민경호, 韓 최초 UCI 2.1 등급 대회 종합 우승

대한자전거연맹 2017-06-18 조회수: 1798

C0A8CAE20000015CB4EAC0BC0000012D_P4.jpg

민경호(서울시청)가 한국인 최초로 국제사이클연맹(UCI) 2.1 등급 대회 종합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민경호는 18일 오전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서 출발해 올림픽공원까지 65km를 달리는 2017 투르 드 코리아 대회 최종 5구간 레이스서 옐로 저지(종합 선두)를 지켰다. 1~5구간 최종 합계 17시간47분46초를 기록하며 2위 아빌라 바네가스 에드윈 알시비아데스(일루미네이트, 17시간47분53초)를 7초 차로 따돌렸다. 전날까지 종합 2위였던 예브게니 기디치(비노 아스타나)는 1초 차 3위로 마감했다.

이로써 민경호는 한국 사이클사를 새로 썼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1등급 대회서 우승하는 쾌거를 맛봤다. 아울러 지난 2012년 박성백(KSPO) 이후 5년 만에 대회 정상에 올랐다.

민경호는 베스트 영 라이더(23세 미만 최고 성적 선수)에게 주어지는 흰색 저지도 입으며 2관왕을 달성했다. 민경호는 종합 우승 상금으로 1750만 원, 2구간 우승 상금으로 700만 원 그리고 베스트 영 라이더 상금 등을 더해 2500만 원이 넘는 상금을 챙기며 두 배의 기쁨을 누렸다.

 

지난 15일 2구간 우승을 차지한 민경호는 3~4 구간에서 다른 팀들의 집중 견제를 받았지만 동료 선후배들의 지원 사격 속에 종합 선두를 수성했다.

 

마지막 5구간까지 경쟁이 이어졌다. 민경호에 8초 뒤져 있던 기디치가 구간 1위를 할 경우 종합 우승을 내줘야 했다. 민경호는 서울시청 동료들과 함께 메인그룹서 탐색전을 벌였다. 강력한 경쟁자는 기디치와 아빌라였다. 

16km를 남기고 장지웅(코레일)이 선두 그룹에 합류한 가운데 막판까지 숨 막히는 승부가 이어졌다. 민경호는 34위로 골인했지만 브렌튼 존스(JLT 콘도르)가 구간 1위를 차지하며 아빌라와 기디치의 추격을 따돌렸다. 

모스카 야코포(빌리에르 트리에스티나-셀레 이탈리아)가 산악왕에게 주어지는 빨간 물방울 저지를 입었고, 아빌라는 파란 저지(스프린트 1위)를 차지하며 종합 2위의 아쉬움을 달랬다.

빌리에르 트리에스티나-셀레 이탈리아(이탈리아)가 팀 1위에 오르며 800만 원의 상금을 거머쥐었다.

한편, 지난 14일 여수에서 개최된 이번 대회는 군산, 무주, 영주, 충주, 서울 일대를 거쳐 5일간(778.9km)의 대장정을 마감했다.

201706181001778988_5945db95ecaed.jpg

 

사진출처: 국민체육진흥공단

기사출처: http://osen.mt.co.kr/article/G1110669151

게시판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2017 KBS 양양 전국사이클선수권대회, 24일 팡파르
다음글 민경호, 투르 드 코리아 2일차 종합선두
  • ls
  • kspo
  • prospecsbiclo
  • bicomsamhan
  • prospecs

멀티미디어더 보기

  • 제98회 전국체육대회

    2017.10.20~26

  • Tour de DMZ 2017 국제청소년도로사이클대회

    2017.09.02~06

  • 8.15경축 2017 양양 국제사이클대회

    2017.08.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