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클뉴스 Home  >  연맹소식  >  사이클뉴스

4일차 대회 소식 - 2024 트랙 아시아사이클선수권대회 및 아시아주니어선수권대회

대한자전거연맹 2024-02-25 조회수: 96618

 

"BMX 유소년사업 10년만에 큰 결실을 맺다"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02 (1).jpg

KakaoTalk_20240224_172154571.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 (1).jpg

2019 아시아BMX선수권대회 초등부 경기에서 1위로 질주하는 홍하랑 선수 

 

2019 아시아BMX선수권 종별 1위(초등학교 6학년)로 아시아 정상에 올랐고, 그 다음 해 중학교 1학년 나이에 엘리트 선수들까지 이기고 최연소 BMX 국가대표선수 선발됐던 홍하랑 선수

 

지금은 트랙선수로 변신 2024 아시아주니어선수권대회에 출전 해 오늘까지 금 1개, 은 2개, 동 1개를 획득하는 쾌거를 이룩했다. 이는 대한자전거연맹의 유소년육성사업 투자의 결실로서 미래 한국 사이클 발전의 중요한 초석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2014년도부터 대한자전거연맹은 정책 사업(국민체육진흥공단 지원사업)으로 ‘BMX 유소년육성사업’을 지속 실행하여, 이를 통해 BMX 종목 육성과 동시에 트랙, 도로 사이클 유망선수 유입을 기대한 바, 10년만에 그 결실이 하나 둘 나오고 있다

올 해 고등학교 2학년이 되는 홍하랑 선수, 2024년도에 더욱 기대가 된다

 

여자주니어 개인추발

1위 카자흐스탄

2위 인도네시아

3위 대한민국(홍하랑, 예선 2.31)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08.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07.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06.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05.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03.jpg

 

여자 주니어 포인트경기

1위 카자흐스탄

2위 대한민국(배예은)

3위 말레이시아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25.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24.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23.jpg

 

 

대회 이모저모 TMI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27.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29.jpg

친구야 힘내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01 (1).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28.jpg

국적은 달라도 우리는 또래친구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17.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18.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15.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16.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13.jpg

여자 엘리트 포인트 경기 중 3코너 관중석에서 작전지시를 내리고 있는 전제효 대표팀 감독과 4점차 아쉬운 4위 김효원

 


KakaoTalk_20240224_100318363.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11.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09.jpg

KakaoTalk_20240224_092850490_10.jpg

평속 49km/h 높은 시속의 40km 남자포인트경기에서 입상은 하지 못했지만 최종 스프린트까지 3위로 들어오며 투혼을 보인 장훈 선수

 

KakaoTalk_20240224_092918940_02.jpg

KakaoTalk_20240224_092918940_03.jpg

다음날 메디슨 경기 훈련 중인 우리 대표팀 선수

 

KakaoTalk_20240224_092918940.jpg

KakaoTalk_20240224_092918940_01.jpg

KakaoTalk_20240224_092918940_05.jpg

쉽지 않지만 꼭 가야할 UCI 국제심판의 길 

왜 이길을 가는가 하는 질문에 김묘진 심판위원은 '저는 그냥 사이클이 너무 좋아요' 이렇게 간단명료하게 답을 한다

국제 정보 수집을 하며 동시에 현장 우리 대표팀에게도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게시판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5일차 대회 소식 - 2024 트랙 아시아사이클선수권대회 및 아시아주니어선수권대회
다음글 3일차 대회 소식 - 2024 트랙 아시아사이클선수권대회 및 아시아주니어선수권대회